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다가오는 추석 고향교회를 방문합시다

윤홍식 기자 기자   기사승인 2019.09.08  08:46:52

공유
default_news_ad1

- 미래목회포럼, <고향교회 방문 캠페인>

미래목회포럼(대표 김봉준 목사, 이사장 정성진 목사, 교회본질회복운동본부장 이상대 목사)은 오는 9월 13일 추석을 앞두고 또다시 고향 교회 방문 캠페인을 전개한다. 미래목회포럼은 농어촌교회를 살리는 운동의 일환으로 그동안 명절이 다가오면 고향 교회 방문 캠페인을 전개해오면서 목회자들의 참여와 성도들의 동참으로 지속적인 변화를 이끌어 왔다.

최근 미래목회포럼은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 기독교대한감리회, 기독교대한성결교회 등 각 교단에 공문을 보내 교단적으로 고향 교회 방문 캠페인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미래목회포럼은 공문을 통해 “각 지교회에 미래목회포럼의 캠페인 동참을 알려주시고, 특히 고향교회 방문을 교단적 차원으로도 전개해 나갈 수 있도록 추진하는 일에 협력해주시면 좋겠다”는 내용을 담았다.

또한 이 공문을 통해 미래목회포럼은 “이 캠페인은 ‘공교회성 회복운동’의 일환이며 교회의 본질을 회복하는 중요한 운동이므로 한국교회 모두가 적극 동참했으면 하는 것이 우리의 바람”이라며 “이 캠페인은 선한 청지기의식의 고양이기도 하다.”고 했다. 미래목회포럼은 또 “어려운 농어촌교회에 대한 관심의 증폭효과도 있다.”며 “도시 미자립교회 목회자들은 그래도 다른 일을 찾아 생계를 유지하고 있지만 농어촌 목회자의 경우는 더욱 어려운 입장이 아니냐?”고 강조했다.

그러므로 이들 고향 교회 목회자들을 격려하고 지지하기 위해 이번 명절에 고향교회를 방문하자는 것이 이번 캠페인의 주요 취지다. 교회적으로나 개인적으로 예배에 참여해 따뜻한 인사와 함께 헌금도 드리고, 고향교회에서 돌아온 후 담임목회자와 성도들이 함께 모여 더욱 구체적으로 협력할 사역도 논의하는 장이 되었으면 한다.

참여하는 방법은 주보에 고향교회 방문을 광고하고, 취지를 설명하는 한편 고향교회 방문주간 도시 교회 셔틀 차량운행 중단, 고향교회 헌금 및 고향교회 지켜주심에 감사드리기, 캠페인 참여와 실천소감문 미래목회포럼 홈페이지 게시판에 올리기 등 이다.

캠페인의 목적은 변화이다. 좋은 변화를 실행해 좋은 문화를 만드는 것이 우리의 기쁨이다.

Ⅰ. 제호 : “이번 추석에도 고향 교회를 방문합시다.”

Ⅱ. 내용 :

1. 고향 교회는 한국교회의 못자리이다. 과거엔 학업, 취업을 위해 고향을 떠났지만 현재는 신도시 개발로 인해 내가 태어나고 자란 곳을 떠나는 현실이다.

2. 탈농촌화, 탈도심지화의 현상에서 신도시 지역은 인구 집중으로 교회 도 부흥하는 추세지만, 농어촌과 도심지의 올드 타운은 상대적인 인구 감소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3. 한국교회는 세 가지의 현실적 위기에 놓여 있습니다.

교회 이미지 추락, 인구 감소, 그리고 탈농어촌화이다.

4. 고향 교회 방문은 이 세 가지 위기 상황을 벗어날 수 있는 방안이 되 기도 하지만, 고향 교회 목회자들에게는 새 힘을 주고 방문한 성도들은 큰 보람을 가지며 “네 이웃을 내 몸같이 사랑하라”는 예수님 말씀 을 실행하는 것이기도 하는 세 가지 효과가 있다.

Ⅲ. 참여 방법

1. 교회 주보나 신문에 「고향 교회 방문」에 대한 취지 설명을 하여 교인들의 동 참을 유도한다.

2. 귀성하신 교인들은 고향 교회의 공예배에 참석하여 목사님께 인사드린다.

3. 고향 교회의 예배 참석이 여의치 못할 상황이라면 평일에 목사님을 찾아뵙고 인사드린다.

4. 이 때 반드시 고향 교회를 지키시는 목사님께 감사인사를 드린다.

5. 고향 교회의 주보와 담임 목사님과의 사진 촬영 후 출석 교회의 주보와 신문 등에 알린다.

 

2019. 8. 20.

미래목회포럼

교회본질회복운동본부장 : 이상대 목사(서광교회)

대 표 : 김봉준 목사(아홉길사랑교회)

이사장 : 정성진 목사(거룩한빛 광성교회)

 

윤홍식 기자 jesuspointer@naver.com

<저작권자 © 본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50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Image1
ad37
ad39
ad40
ad41
ad38
ad34
ad35
ad36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